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日 고노 외무상 "韓과 징용 문제 의견 교환 원해"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2019.08.21 07: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1일 한일 외교장관 예정…"확실히 한국 측에서 대응(방안) 주길"…국제법 시정 요구의 뜻도 시사

image
/사진=머니투데이DB
21일 오후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의견교환을 원하는 한편 한국에 대해 국제법 시정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일 늦은 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징용' 문제와 관련해 "확실히 한국 측에서 대응(방안)을 주시는 것과 같은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말하면서 한국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의 조속한 시정을 거듭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이번 회담에서 한일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잡고 싶은지'를 묻는 질문에 "이 문제는 한국 측에서 대응해 주셔야 할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는 관계악화의 원인이 한국에 있다는 인식을 담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밖에 북한이 최근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거듭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문제에 대해서 제대로 한일 제휴를 확인해 가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NHK는 이어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일본 정부가 수출관리 우대 대상국(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키로 결정한 이후 처음 이뤄지는 것이어서 수출관리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달 24일 자동 갱신 여부의 기한을 맞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 20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중국 베이징에서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개최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외무상이 회동하는 것은 이달 초 태국 방콕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동 이후 약 3주 만이다.

아울러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에 외교적 해법을 제안한 뒤 두 장관이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하게 되는 자리인 만큼, 이날 두 장관이 양국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