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한 방사능 오염물질, 서해까지 흘러올수도"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VIEW 16,498
  • 2019.08.21 0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공장서 방출된 방사능 오염물질, 한반도 영향 가능성 제기

image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공장에서 방출된 방사능 오염물질이 서해까지 흘러들어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미국 내 북한 분석가인 제이콥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을 살펴본 결과, 평산의 우라늄 정련 공장과 폐기물 저수지에서 새어 나온 검은 오염 물질이 강변을 오염시켰다"고 밝혔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공장에서 저수지까지 폐기물을 운반하는 파이프가 연결돼 있다. 그런데 파이프 양쪽이 파손돼 새는 바람에, 강물이 방사능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이 물이 한반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 방사능 오염수가 남쪽으로 흘러 서해로 향하는데, 강화도와도 인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미국 북한전문매체인 '38노스'도 평산 우라늄 공장의 정련 과정에서 나오는 방사능 물질이 강으로 배출되고 있다고 지난해 밝힌 바 있다.

원자력 전문가인 최한권 박사는 "평산 우라늄 공장이 광석에서 우라늄을 뽑아내는 정련 작업만 하는 곳이라면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면서도 "하지만 이보다 나아가 '농축분리' 단계까지 하고 있다면 폐기물 누출시 환경 오염 문제가 생긴다"고 했다. 이어 "적은 방사능이라도 오염된 물을 마시면 몸 속에 계속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