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홍콩 90년대생이 시위하는 이유…"자치를 위해"

머니투데이
  • 이상봉 기자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1 10: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 달 넘게 이어진 홍콩 대규모 시위의 주역은 10~20대의 청년들이다. 태어날 때 혹은 어릴 때부터 자치권을 누려온 이들은 자신을 중국인이 아닌 홍콩인으로 규정한다.

이들의 시위가 점점 반중 성향을 보이면서 중국도 군대를 국경에 배치해 맞불을 놓는 가운데 시위를 이끄는 22살의 홍콩 청년 조슈아 웡에게 시위대의 입장을 물었다.

20일 웡은 머니투데이와의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시위대의 궁극적인 목표는 홍콩의 자치라고 말했다.

웡은 "시위대는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 전면 철회, 경찰의 잔혹한 진압 중단, 자유선거 확보를 목표로 한다"면서 "중국에 지배받는 것이 아니라 홍콩 스스로가 주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대규모 시위의 주역인 10~20대 청년들. /사진= AFP
홍콩 대규모 시위의 주역인 10~20대 청년들. /사진= AFP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