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일 외교장관 회담 앞둔 日, '불매운동' 우려 표했다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2019.08.21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일 국장급 협의서 "반일적 움직임 대응" 요청… 21일 강경화-고노 30분간 회담

image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지난 2월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외교부 제공) /사진=뉴스1
21일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루 앞두고 가진 양국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이 한국 내 '불매운동' 등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20일 이 협의에 참여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날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일본 담당)과 가나스기 국장은 1시간가량 양국 외교장관의 만남에 앞서 서로의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나스기 국장은 협의 자리에서, 한국에서 '반 아베(아베 신조 총리)' 시위가 열리고 일본산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등 "반일적인 움직임"이 이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그는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도 요청했다.

이밖에 가나스기 국장은 강제징용 배상판결 관련해 "한국의 책임으로, 국제법 위반 상태를 조속히 시정하라"고 하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은 "안전보장을 이유로 한 수출관리 재검토"라며 이전과 같은 말을 반복했다.

이날 김정한 국장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철회를 요구했으며, 일본의 입장에 변화가 없으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파기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국장급 대화에서도 양측은 '평행선'을 그린 채, 강경화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은 21일 오후 2시(한국시간 3시) 중국 베이징 인근 고북수진에서 약 30분간 회담을 갖는다. 회담 시간이 짧은 데다 강 장관이 "어렵다"고 여러 차례 말했을 만큼 전망은 밝지 않다.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20일 '이번 회담이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냐'는 일본기자의 질문에 "이는 한국에서 대응해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일본이 달라질 의사가 없다는 의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한폐렴 세번째 확진자, '명지병원'으로 간 이유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