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피해자가 죽을 짓 했다"...얼굴 공개된 장대호 '막말'

머니투데이
  • 김소영 기자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1 1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피해자가 죽을 짓 했다."
"유족들한테 전혀 미안하지 않다."


'한강 토막 살인' 사건 피의자 장대호(38·구속)가 여전히 범행을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21일 오후 신상공개 결정이 난 뒤 경기 고양경찰서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얼굴을 드러낸 장대호는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 "유족들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 "반성하고 있지 않다" 등 태도로 일관했다.

장대호는 지난 18일에도 피해자에게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말하는 등 이미 한차례 막말을 쏟아낸 바 있다.

장대호의 얼굴과 '막말' 장면을 영상으로 담았다.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 장대호(39) 씨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시 구로구 모텔에서 투숙객(32)와 다툼을 벌이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장씨는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한강 토막살인 피의자 장대호(39) 씨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시 구로구 모텔에서 투숙객(32)와 다툼을 벌이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다. 장씨는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