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중통령' 김기문 소환…금품선거 수사 막바지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08.22 1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만간 기소 여부 결정될 듯...김 회장 측근은 기자 촌지로 약식기소

image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사진제공=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금품선거' 논란에 휩싸인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소환 조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만간 기소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중소기업계와 검찰 등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6일 해당법 위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남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앞서 경찰은 김 회장이 지난 2월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앞두고 선거인들에게 현금과 시계, 식사 접대 등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이에 수사가 진행된 결과 김 회장 등에게 일부 혐의가 인정돼 '일부 기소 의견'으로 사건이 남부지검에 송치됐다.

검찰이 소환 조사를 마친 만큼 수사도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중기협동조합법 상 김 회장은 본인이 피의자 신분으로 기소된 사건에서 ‘집행유예’ 이상 형을 선고받으면 회장 지위를 잃는다. 선거 비리사범으로 기소돼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될 경우에도 당선이 무효화된다.

한편 서울북부지검도 최근 김 회장의 비서실장 김모씨를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비서실장은 앞서 중기중앙회장 선거가 시작되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7일 김 회장을 인터뷰하러 온 기자에게 50만원 상당의 현금과 20만원 상당의 시계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