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방위성 간부 "지소미아 종료, 어쩌자는 것인가"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VIEW 25,970
  • 2019.08.22 1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정부 관계자들 일제히 유감 표현… 아베 총리 "…"

image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을 종료하기로 결정하자 일본이 유감을 표하면서도 이를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총리는 관련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22일 일본 NHK에 따르면 한 일본 방위성 간부는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믿을 수 없다"면서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정부도 앞으로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간부는 "예상치 못한 대응에서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국은 일본의 수출 규제를 (파기한) 이유로 꼽았으며, 일본 정부 전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는 유감을 표현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 "(일본 정부가)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NHK에 "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은 '징용' 문제에 있어 입장을 바꿀 수 없다"면서 "안보 면에서 미일 협력에 즉시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생각하기 어렵지만, 앞으로 국방 당국 간 의사소통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일 정부 고위 당국자는 기자회견을 열고 "(지소미아 종료가)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없을 것"이라면서 "미일 안보 협력은 잘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주일 미군사령부는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한국과 일본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면서도 미일 동맹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NHK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침묵을 지켰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총리 관저를 떠나면서 대기하던 기자들로부터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일본정부의 대응을 질문 받았지만 대답하지 않았다고 NHK는 전했다.

앞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정부는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하였으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경로를 통하여 일본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한일 국방 당국이 안보 정보 교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지난 2016 년 11월 체결한 협정이다. 협정은 1년 단위로 연장되며 90일 전인 오는 24일까지 상대국에 연장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