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펀드 기부·웅동학원 권한 포기…"사회 환원"

  • 뉴스1 제공
  • 2019.08.23 14: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모펀드,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웅동학원은 공익재단에 "송구한 마음…가진 사람으로서 누린 혜택 사회 환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3일 논란이 일고 있는 사모펀드와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최근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후보자는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 명의로 돼 있는 사모펀드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며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조 후보자의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의 경우, 모친이 이사장직에서 물러나고 조 후보자 가족 모두 웅동학원 관련 직함과 권한을 모두 포기할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며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시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 어떤 권리도 주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나 공익재단이 웅동학원을 인수해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인재양성에만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라며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하여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다"며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저의 진심을 믿어주시고, 지켜봐달라"며 "계속 주위를 돌아보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