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만능폰 '갤노트10'…꼭 써봐야할 숨겨진 기능 5選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VIEW 62,720
  • 2019.08.24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푸로 IT썰]덱스·향상된카메라·동영상편집·게임스트리밍·AR두들

[편집자주] 박푸로의 IT썰은 특정 분야의 전문가인 '프로'에는 못미치지만, 그에 준하는 시각에서 IT 관련 이슈를 다뤄보고자 만든 코너입니다. 스마트폰, 모바일 서비스, 카메라 등등 제품 및 서비스에 관한 내용을 쉽게 풀어내겠습니다.
image
맥북에서 덱스를 구동하면서 갤럭시 노트10에서는 넷플릭스를 실행하는 모습.
스마트폰 성능은 나날이 진화하고 있지만, 모든 기능을 일일이 찾아 100% 활용하기란 쉽지 않다. 갤럭시노트10(이하 갤노트10)도 삼성 모바일 기기의 혁신 집대성이라 불릴 만큼 다양한 기능을 품고 있다.

갤럭시S10에서 적용됐던 무선 배터리 공유,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 초광각 카메라 등 대표적인 기능 외에도 새롭게 들어간 기능이 많다. 노트 시리즈인 만큼 S펜에 가려진 기능 중에서 꼭 써봐야 할 5가지를 꼽아봤다.

◇더 쉽고 편해진 '덱스'…연결만 하면 끝=스마트폰에서 마치 PC와 같은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가 갤노트10에서 한 단계 발전했다.

이제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USB 케이블로 PC와 연결만 하면 PC의 큰 화면과 키보드·마우스를 활용해 더욱 편하게 갤노트10을 사용할 수 있다. 이번 덱스의 변화에서 눈여겨볼 부분은 윈도뿐만 아니라 맥도 지원한다는 점이다.

윈도나 맥에 덱스 전용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갤노트10을 연결하면 다른 조작 없이 바로 덱스 화면이 나타난다. PC 안에 PC가 구현된 느낌이다. PC파일을 끌어다 덱스에 놓으면 갤노트10으로 파일이 바로 전송되며, 반대도 가능하다.

드래그앤드롭으로 갤노트10의 사진을 PC로 보내는 모습.
드래그앤드롭으로 갤노트10의 사진을 PC로 보내는 모습.
덱스를 사용하면서 갤노트10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꽤 유용하다. 덱스를 통해 게임을 구동하고, 갤러리 사진을 보면서 갤노트10에서는 전화나 문자를 하거나 은행 업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소리도 확대한다?…'줌인 마이크'=갤노트10은 동영상 촬영 중 특정 부분을 확대하면 해당 부분의 피사체의 소리를 키워서 녹음해주고, 주변 소음은 줄여주는 '줌 인 마이크' 기능을 지원한다. 예컨대 야외에서 뛰어노는 아이를 중앙에 맞혀 확대하면 아이의 목소리를 주변 소리보다 더 또렷하게 녹음할 수 있다.

줌인마이크가 활성화 되어 있을 때 영상 촬영 중 소리가 나는 쪽으로 확대하면 마이크 아이콘이 표시된다.
줌인마이크가 활성화 되어 있을 때 영상 촬영 중 소리가 나는 쪽으로 확대하면 마이크 아이콘이 표시된다.
카메라 기능에는 줌인 마이크 외에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을 가능하게 해주는 향상된 '슈퍼 스테디'가 적용됐다. 샘플 레이트를 500MHz에서 833MHz로 향상해 미세한 흔들림까지 감지한다. 특히 하이퍼랩스 촬영 시에도 지원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흔들림 없이 제작할 수 있다.

◇동영상 편집, 갤노트에서 바로=아이폰에서 대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동영상 편집 앱 '아이무비'와 같은 가볍고 강력한 영상 편집 기능이 갤노트10에 들어갔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바로 손쉽게 편집과 공유가 가능하다.

갤러리에서 영상을 선택하고 연필 모양을 누르면 바로 편집 메뉴가 등장한다. 여기서는 영상 길이를 조정하거나 영상과 영상 사이에 특수효과를 넣을 수 있다. S펜을 이용한 영상 내 메시지를 추가할 수 있으며 재생속도 변경과 다른 영상과 합치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S펜을 활용하면 더욱더 세밀한 영상 편집이 가능하다.

기본 탑재된 영상 편집 도구
기본 탑재된 영상 편집 도구
◇깨알 재미 'AR(증강현실) 두들'=
갤노트10은 정교한 모바일 AR 기술이 접목된 'AR 두들' 기능을 지원해 즐거우면서도 창의적인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 했다.

AR 두들은 S펜 메뉴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사진이나 영상 촬영 시 공간을 인식하는 알고리즘을 사용해 사람이나 공간을 추적해 사용자가 S펜으로 그린 그림과 움직이는 피사체가 함께 조화롭게 보인다.

갤노트10+(플러스)는 후면에 뎁스비전 카메라를 추가로 탑재해 피사체를 스캔해 3D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이렇게 제작된 3D 이미지가 피사체를 따라 움직이는 영상도 제작이 가능하다. 사물까지의 거리와 사물의 길이나 크기를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도 전작에 이어 탑재됐다.

3D 스캐너 앱으로 사물을 갤노트10에 3D로 구현할 수 있다.
3D 스캐너 앱으로 사물을 갤노트10에 3D로 구현할 수 있다.
◇어디서나 고성능 게임 즐긴다=
집에서 PC로만 즐기던 고성능 게임을 갤노트10으로 언제 어디서나 그대로 즐길 수 있는 '플레이갤럭시 링크' 기능을 갤노트10에 처음으로 탑재했다.

이 기능은 사용자가 PC로 게임을 하다가 잠시 PC 앞을 떠날 때 하고 있던 게임을 그대로 갤노트10에서 이어 할 수 있다. P2P 스트리밍으로 PC 화면을 전송하기 때문에 갤노트10에 게임 별도 설치할 필요가 없으며, 높은 사양을 요구하는 게임도 문제없다. 사용자가 갤노트10을 직접 터치하거나 전용 게임패드를 통해 게임을 조작하면 연결된 PC로 게임 명령이 전달된다.

플레이갤럭시 링크로 PC게임을 갤노트10으로 스트리밍 하는 모습. /사진=슬래시기어
플레이갤럭시 링크로 PC게임을 갤노트10으로 스트리밍 하는 모습. /사진=슬래시기어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