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발사체 발사…한국당 "자해 행위 지소미아 파기부터 재검토해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4 11: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지난 발사 이후 10일 안지나…이게 靑이 말한 국익인가"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스1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24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한 데 대해 "청와대와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담보로 내린 자해행위와 같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결정부터 재검토하고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신속한 대응을 내놓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신속하게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개최한다고 해도 국민은 이제 청와대가 이러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또 어떤 말로 북한을 변명해줄지, 북한을 향해 단호한 메시지를 내놓을 수는 있는지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달에만 벌써 5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의 북한 발사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냉철하게 생각하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16일 미사일을 발사하고 채 10일도 지나지 않았다"며 "이것이 청와대가 말한 국익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을 모욕하는 북한의 발언에는 대꾸 한 마디 못하면서 국익에 도움되지 않는다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해 한미일 동맹의 근간을 뒤흔든 결과가 바로 이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이미 발사체를 '탄도 미사일'로 추정하며 '일본 영역'에는 도달하지 않은것 같다고 발표했다"며 "(일본이) 미국과 함께 정보를 수집하면서 발사체의 종류 등을 분석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정보 수집이 가능한가"라고 덧붙였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24일 오전 6시 45분과 7시 2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고도는 97km. 비행거리는 약 380km, 최고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