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생활 사진유출' 송유빈·김소희, 나란히 사과문(전문)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VIEW 31,513
  • 2019.08.24 1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키스 사진' 유출 논란 후 각각 SNS 통해 "이미 결별한 사이…걱정끼쳐 죄송"

image
왼쪽부터 송유빈, 김소희/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DB
사생활 사진이 유출돼 논란이 된 그룹 마이틴 출신 가수 송유빈(21)과 그룹 아이비아이 출신 김소희(24)가 각각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사과했다.

먼저 김소희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벽에 갑작스러운 사진으로 놀라셨을 팬 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며 입장문을 올렸다.

김소희는 "당시 같은 회사 동료인 친구와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 돼 만남을 가졌다"며 "바쁜 스케줄과 여러 힘든 상황에 부딪쳐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유빈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힘든 시기에 같은 회사 동료를 만났고, 서로 힘이 됐지만 현실이라는 벽 앞에 멀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알고 지내던 동료 사이로 다시 돌아갔지만 오늘 그때 기억이 담긴 사진이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유출됐다"며 "사진을 보고 실망하셨을 팬 분들과 저를 아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큰 피해를 입은 김소희 누나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는 두 남녀가 키스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빠르게 확산됐다. 사진 속 남자가 송유빈, 여자는 김소희로 추정되면서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연인 관계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송유빈의 소속사 더뮤직웍스 측은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됐다"고 알렸다.

다음은 김소희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김소희 입니다.

먼저 새벽에 갑작스러운 사진으로 인해 제일 많이 놀라셨을 팬분들과 또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당시 같은 회사 동료인 친구와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 되서 만남을 가졌었습니다.

하지만 바쁜 스케줄과 여러가지 힘든 상황에 부딪혀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하였습니다.

알 수 없는 경로를 통해 퍼진 사진으로 인해 저도 너무 당황스럽습니다. 이 일로 인해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께 걱정 끼쳐 드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만 보여 드리겠습니다.

팬 여러분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다음은 송유빈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송유빈입니다.

먼저 오늘 새벽 유출된 사진과 관련하여 팬분들과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몇 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금껏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그리고 끝내 많지 않은 나이에 가수라는 꿈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수라는 꿈을 이루어냄과는 다르게 제 눈앞에는 현실이라는 벽이 닥쳐있었습니다. 그 현실은 너무나도 험난한 좌절의 연속이었고 몸과 마음 역시 많이 지쳐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저는 같은 회사의 동료를 만났고 힘든 시기에 서로에게 의지하며 힘이 되어주곤 했습니다.

하지만 서로는 또다시 현실이라는 벽 앞에서 멀어지게 되었고 처음 알고 지내던 동료 사이로 다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그때의 기억이 담긴 사진이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유출되었습니다.

누군가가 어떠한 이유로 어떻게 유출을 했는지에 대해서 원망하진 않습니다.

다만 그 사진을 보고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저를 아껴 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 때문에 큰 피해를 입으신 김국헌 형과 김소희 누나께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정중히 말씀드립니다. 의도치 않은 사적인 사진을 통해 그동안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