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문]조국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2019.08.25 1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25일 출근길 발표...페이스북에 올려

image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25일 딸 논문특혜 및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사실상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50분경 자신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이 같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다음은 전문.

입장문

청문회를 통해 저와 관련 모든 의혹을 밝히고자 하지만, 일정을 정하는 문제로도 분열과 여러 논란이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정의당에서 저와 관련된 의혹에 대한 조속한 소명을 요청해 내일 중 소명을 드릴 예정입니다. 관련 사항을 정리중이지만, 이 자리를 빌려 다음과 같이 저의 심정을 밝히고자 합니다.

'촛불명예혁명' 이후 높은 도덕을 요구하고 공정을 실천하는 시대가 우리 앞에 도래했습니다. 성숙한 민주의식을 가진 국민들에 의해 우리 사회는 곳곳에서 혁명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젊은 시절 오래도록 꿈꿔왔지만, 어쩌면 '이상' 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민주주의의 시대가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젊은 시절부터 정의와 인권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며 학문 및 사회활동을 펼쳐왔고, 민정수석으로서는 권력기관 개혁에 전념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존엄하게 되돌아보아야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합니다.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습니다. 국민 정서에 맞지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입니다. 국민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합니다.

저의 불찰로 지금 많은 국민들에게 꾸지람을 듣고 있고, 제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습니다.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아프게 받아들이겠습니다. 성찰하고 또 성찰하여 저의 부족함을 메꾸기 위해 국민의 목소리 새겨듣고 저 자신을 채찍질하겠습니다

하지만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합니다. 개인 조국,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도 많습니다. 그렇지만 심기일전하여 문재인 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습니다.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습니다.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의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 8. 25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 올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