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R&D 투자, 日의 1/41 수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08.25 1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경연 "한국 8억원 vs 일본 340억원"…1차 금속도 5.3배 차이

image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업체의 연구개발(R&D) 지출액이 일본의 41분의 1에 그친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한국과 일본의 소재·부품기업 1만117개사(한국 2787개사, 일본 7330개사)를 대상으로 업체당 R&D 지출액을 조사한 결과다.

한경연에 따르면 소재 생산기업 5개사 가운데 3개사꼴로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한국보다 많다. 소재 부문에서 일본 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은 한국 기업의 1.6배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1차 금속 분야가 5.3배, 섬유 분야가 5.1배, 화합물 및 화학제품 분야가 3.1배다.

특히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만 떼어놓고 보면 일본 업체의 R&D 지출액이 업체당 2860만달러(약 340억원)로 한국(70만달러·약 8억원)의 40.9배에 달했다.

평균 매출(17.9배), 평균 당기순이익(23.3배), 평균 자산(20.5배) 등 주요 재무 항목에서도 일본이 크게 앞섰다.

반면 부품 부문에선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한국의 40%에 불과했다. 반도체 등 전자부품에서 한국 기업의 R&D 지출액이 일본의 8.2배에 달했다.

다만 반도체를 제외한 부품 부문만 보면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60% 더 많다. 전자부품에서도 반도체를 제외하면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3.7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한국기업의 반도체 R&D 지출액이 워낙 크기 때문에 그만큼 착시효과가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국내 소재·부품산업은 반도체 쏠림이 심한 반면 화학, 정밀부품 등 다른 핵심 소재·부품에서 갈 길이 멀다"며 "꾸준한 R&D 지원과 화평법, 화관법 등 화학물질 관련 규제 및 노동 관련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