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치킨게임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 항복할리 없는 中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2019.08.25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글로벌타임즈 "오만한 결정" 원색적 비판…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

image
미국과 중국이 관세폭탄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이어가면서 이들의 전쟁이 치킨게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 주요매체들은 미국의 관세보복 조치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 미중 갈등이 장기전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지난 24일 미국이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방침을 내놓았지만 중국 정부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고 관영 언론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즈는 '미중 무역전쟁은 인내심의 테스트'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미국의 이런 행위는 오만과 나르시시즘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기습전(trade blitzkrieg)'에 강하다"면서 "그러나 장기적인 무역전쟁에 관해서는 중국 사회가 전쟁으로 인한 문제를 소화하는데 명백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선거 일정과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로 부담을 느낀 것이란 주장이다. 이어 "우리는 무역전쟁에서 싸울 의향이 없다"며 "모든 대응은 중국의 국가 주권과 개발 권리에 의해 강제되고 추진된다"고 덧붙였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5일 "이번 미국의 관세 인상 방침은 충동적으로 이뤄진 조치"라며 "이는 양국 정상이 약속한 상호 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위배되고, 국제 질서와 세계 경제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독불장군식 행보를 이어가며 중국의 핵심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동요시키고 있다"며 "중국은 미국의 공세에 이성적으로 맞서고 있지만 미국은 관세의 몽둥이를 휘두르며 교활하고 졸렬한 행위를 이어 가고 있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미중이 한차례씩 관세폭탄을 주고받는 난타전이 격화되면서 양측의 무역협상은 미국 대선 혹은 그 이후까지 장기교착상태에 빠질 것이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이 협상 의지가 약해져 일방적인 양보보다는 미국의 입장변화를 기다리는 전략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중국이 지난달 30일 열린 공산당 중앙정치국회의에서 고용, 무역, 소비, 투자, 금융, 경기 기대 등 6개 주요 안정목표를 언급한 것은 무역협상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대중 강경책이 지지를 받고 있어, 무역협상을 서둘러 타결할 유인이 없다는 평가다.

다만 중국은 추가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부과, 희토류 등 전략물자 수출 제한, 미국산 제품구매 중단 범위 확대, 자국민의 미국 유학자제, 중국 내 미국 기업 제재 등의 추가 보복조치를 고려할 수도 있다.

중국 정부는 무역분쟁의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기 위해 재정지출 확대와 함께 통화정책 완화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또 통화정책은 전면적 완화보다는 선별적 지급준비율 인하, 대출지원 확대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면서 중국 시장금리는 하락하고 환율은 약세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가 추가 관세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를 상쇄하기 위해 위안화 의 추가 약세를 용인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