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통령' 김기문 회장 결국 기소…"선거법 개정 금품선거 막아야"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이해진 기자
  • 2019.08.25 15: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차례 걸쳐 유권자에 현금·시계 건넨 혐의…중기중앙회 조합들 "선거법 개정해 재발방지해야"

image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김창현 기자
금품선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중기중앙회장 선거 때마다 금품선거 논란이 계속되면서 선거규정을 담은 중소기업협동조합법 개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5일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조광환)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올해 2월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앞두고 3개월 전인 지난해 11~12월 4차례에 걸쳐 유권자인 조합 이사장들과 식사자리를 갖고 시계와 현금 등 금품을 건네며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에 김 회장을 소환 조사한 뒤 23일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기소가 확정되면서 김 회장은 취임 6개월 만에 입지가 흔들리게 됐다. 재판에 넘겨진 김 회장이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받으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당선 무효가 된다. 중기중앙회장은 경제 6단체장의 하나로 부총리급 의전을 받으며 임기는 4년이다. 이와 별개로 김 회장의 일가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제이에스티나 (6,210원 상승70 -1.1%) 주식을 매매한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김 회장의 비서실장 김모씨 역시 김 회장을 인터뷰한 기자에게 현금 50만원과 시계 등을 건넨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이다.

중기중앙회가 회장 선거 과정에서 '금품선거' 등 불법선거 논란을 겪은 것은 처음이 아니다. 김 회장 직전 회장직을 역임한 박성택 전 회장 역시 2015년 선거에서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현재까지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아스콘연합회 법인카드를 유흥주점에서 사용해 선거운동을 했다는 혐의로 벌금 1000만원형을 확정받았으며 이달에는 다수 선거인에게 숙박·식사 등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회장 선거 때마다 금품선거 논란이 매번 반복되면서 중기중앙회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온다. 중기중앙회 선거를 규정하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을 공직선거법에 준하도록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이달 9일에는 중기중앙회 회원단체 대표 30여명이 '혁신연구회'를 발족하고 선거규정 개정과 관련한 회의를 진행했다. 이들은 후보자 본인은 물론 측근이 선거규정을 위반을 해도 당선을 무효처리하는 등 윤리규정을 강화해 금품선거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중앙회 한 협동조합 이사장은 "중기중앙회가 중소기업계 대표 단체로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금품선거 등 악습부터 바로잡아야 한다"며 "혁신연구회뿐 아니라 다른 회원단체들도 재발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2월 열릴 중기중앙회 정기총회까지 새로운 선거규정을 마련해 제출하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