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인청 준비단, 26일 정의당 방문…'데스노트'에 촉각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19.08.25 1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각종 의혹 설명 예정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를 판정해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릴 지를 26일 정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한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직접 설명하기 위해서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접견은 비공개로 이뤄진다.
정의당은 지난 22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딸 조모씨의 논문작성·입시 관련 의혹과 웅동학원 소송,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소명요청서를 보냈다.


이에 따라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직접 정의당을 찾아 소명을 한다. 준비단 측의 소명을 들은 뒤 정의당은 이르면 이날 소위 '데스노트'(임명반대 리스트)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준비단 해명을 듣고 추가 소명 요청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국민청문회를 여는 것보다는, 국회가 날짜를 정해 정식으로 청문회를 열고 국회에서 적합·부적합을 정하게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일제히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 혹은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정의당까지 반대 입장을 보인다면 국회 내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모든 주요 정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셈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