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제주 원정서 1-1...포항은 인천 완파

  • OSEN 제공
  • 2019.08.25 2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OSEN=이인환 기자] FC 서울이 다시 한 번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승리하지 못했다.


FC서울은 25일 오후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통한의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서울은 이날도 제주를 상대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지독한 징크스(2무 1패)를 이어갔다. 서울은 승점 47점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값진 승점 1을 더한 제주는(승점 19점) 인천을 다득점으로 따돌리고 11위로 올라섰다.


서울은 전반 31분 페시치가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실축했다. 이어지는 코너킥 상황에서 윤주태가 마무리하며 만회하는데도 성공했다.


계속 서울은 안천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1-0으로 불안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 아길라르에게 통한의 프리킥 동점골을 내주며 1-1 무승부에 만족해야만 했다.


같은 날 포항은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5-3으로 승리했다.


주역은 완델손이었다. 그는 전반 일류첸코의 선제골을 도았을 뿐만 아니라 전반 31분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완델손은 후반 9분 팀의 3번째인 하창래의 추가골도 오왔다. 그는 3-2로 추격당하던 후반 37분과 후반 추가시간 연달아 골을 터트리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최하위로 추락한 인천은 김호남과 무고사의 멀티골에도 완델손 하나를 막지 못하며 뼈아픈 패배를 맛봤다.


/mcadoo@osen.co.kr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