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뉴캐슬에 0-1 패... 시즌 첫 패

  • OSEN 제공
  • 2019.08.26 02: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image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이 연패에 빠졌던 뉴캐슬에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서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시즌 첫 패를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은 시즌 첫번째 경기서 골과 어시스트를 기록하지 못한 채 팀 패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반면 뉴캐슬은 연패 탈출에 성공,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시작으로 요리스, 워커 피터스,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로즈, 윙크스, 시소코, 라멜라, 모우라, 케인이 선발로 나선다. 서브에는 베르통언, 에릭센, 로셀소 등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상대 아크 정면에서 돌파를 시도하다 수비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심판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뉴캐슬은 전반 17분 교체 투입된 크리스티안 아추가 맹활약 했다. 그는 전반 27분 감각적인 패스를 문전으로 연결했고 뉴캐슬은 조엘린톤이 침착한 트래핑 후 왼발 슈팅으로 득점, 1-0으로 앞섰다. 



실점 후 토트넘은 맹렬한 공격을 펼쳤다. 그러나 문전에서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손흥민도 돌파를 시도했지만 뉴캐슬 수비에 막혔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카일 워커-피터스의 크로스를 문전서 오른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또 손흥민은 전반 39분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의 공격은 잘 이뤄지지 않았다. 선제골을 넣은 뉴캐슬이 수비를 강화했고 토트넘은 반전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뉴캐슬은 두터운 수비를 구축했고 토트넘은 공략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뉴캐슬 수비에 막혔다. 


뉴캐슬은 서두르지 않고 토트넘을 압박했다. 역습을 펼치는 순간에도 볼을 소유하며 공격을 이어갔다. 유효슈팅을 만든 것은 아니었지만 토트넘은 공격에 집중하기 어려웠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지오바니 로셀소를 투입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던 토트넘의 선택이었다. 경기 주도권을 움켜쥔 토트넘은 끊임없이 뉴캐슬을 괴롭혔다. 하지만 뉴캐슬은 연패 탈출을 위해 잔뜩 웅크린 채 상대의 공격을 막아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슈팅에 이어 해리 케인이 뉴캐슬 진영을 돌파하다 상대 수비에 밀려 넘어졌다. 그러나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후반 35분 오른족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모우라가 슈팅으로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 42분 토트넘은 벤 데이비스를 투입하며 마지막 반전을 노렸다. 손흥민은 오른쪽에서 연결된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은 6분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 10bird@osen.co.kr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