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우디, '2세대 A5' 국내 출시…6237만~7268만원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08.26 13: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포트백·쿠페·카브리올레 3가지 라인업으로 등장한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

image
아우디 코리아가 26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에서 2019년식 아우디 A5 2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를 출시해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아우디코리아가 중형 세단 '아우디 A5'의 2세대 완전변경 모델인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The new Audi A5 45 TFSI quattro)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는 △스포트백 △쿠페 △카브리올레 등 3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전 라인업에 2.0리터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이 탑재된다.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가 적용돼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kg·m의 힘을 낸다. 안전제한을 건 최고속도는 시속 210㎞다.

아우디 고유의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도 포함됐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스포트백 기준 6초에 불과하다.

쿠페와 카브리올레는 각각 5.9초, 6.3초가 걸린다. 복합연비는 스포트백, 쿠페, 카브리올레를 기준으로 각각 리터당 10.1㎞, 10.3㎞, 9.7㎞ 수준이다.

스포트백과 쿠페에는 전자식 댐핑 컨트롤(Electronic damper control)이 적용됐다. 전자제어 유닛이 차량 및 휠에 장착된 가속도 센서를 이용해 주행 상황에 따라 댐퍼의 강약을 조절하는 기능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아우디 버츄얼 콕핏,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이 차량에 기본 탑재됐다. 카메라로 보행자와 차량을 감지하고 긴급 제동이 가능한 프리센스 시티(Pre sense city) 기능도 적용됐다.

차량과 운전자, 네트워크의 연결을 통해 안전·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 역시 포함됐다. 정체구간에서 교통흐름에 따라 자동으로 주행하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Traffic jam assist) 등 주행보조 기능도 담겼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및 개별소비세 인하를 적용해 △스포트백 6237만4000원 △쿠페 6384만5000원 △카브리올레 7268만원 등으로 책정됐다.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 내부. /사진=김휘선 기자
더 뉴 아우디 A5 45 TFSI 콰트로 내부. /사진=김휘선 기자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