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기아차 '전동스쿠터' 공개, 더 작고 가벼워졌다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VIEW 11,736
  • 2019.08.27 12: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동차 빌트인 타입 7.7kg·3단 접이식…2021년 탑재될 듯

image
현대·기아차 전동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41,400원 상승850 2.1%)가 27일 성능·디자인이 개선된 자동차 빌트인 타입 '전동 스쿠터'를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2021년쯤 출시될 신차에 이 전동 스쿠터를 선택 사양으로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현대차 (123,000원 상승1000 0.8%)는 2017년 전동 스쿠터의 콘셉트 모델을 공개한 바 있다.

전동 스쿠터가 차량에 탑재되면 차량의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기를 활용해 자동 충전된다. 사용자는 목적지에서 충전된 전동 스쿠터를 꺼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가 이렇게 빌트인 타입 전동 스쿠터를 개발한 것은 소비자들의 이동과 레저 활동의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기존 자동차 개념만으로는 이를 충족시키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전동 스쿠터는 10.5Ah 크기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약 20km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20km로 제한될 예정이다.

아울러 3단으로 접히는 독창적 디자인을 적용해 크기가 작다. 무게는 7.7kg으로 현재 동종 제품 중 가장 가볍다. 단, 최종 출시 제품은 일부 제원이 약간 바뀔 수는 있다.

이밖에 2017년 콘셉트 모델은 전륜구동 방식이지만 새로운 모델은 후륜구동으로 변경해 무게중심을 뒤쪽으로 배치함으로써 안정성과 조종성을 함께 높였다.

전륜에 서스펜션을 적용해 거친 노면에서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또 전면부에 배치된 두 개의 곡선형 LED 헤드라이트를 통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더했다. 후면부에는 두 개의 테일 램프를 적용해 야간에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회생제동 시스템을 추가로 탑재해 주행거리를 약 7% 늘리는 것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전동 스쿠터와 차량은 물론 모바일 기기의 연동환경을 구축해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대·기아차는 차량 운전자가 차량에 일체형으로 탑재된 전동스쿠터를 활용해 차량이 갈 수 없는 최종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모습을 담은 콘셉트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목적지까지 남은 마지막 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최종 이동수단) 적용을 통해 단순히 자동차 기업을 넘어 고객의 이동 전반을 책임지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 '전동 스쿠터'/사진제공=현대·기아차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