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논의…美 '北 규탄 성명' 불참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8 05: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영국·프랑스·독일만 北 규탄 성명…美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의 불량행동, 간과 못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했다. 그러나 영국과 프랑스 등이 주도한 북한 규탄 성명에 미국은 참여하지 않았다.

안보리는 27일(현지시간)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 비상임이사국인 독일의 요청으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 회의를 열었다.

회의 직후 이들 3개국은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충실한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와 이를 위한 북미 협상 재개를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그러나 미국은 이번 성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지난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 중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나와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을 두둔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불량행동(rogue behavior)은 간과할 수 없다"고 밝히며 트럼프 대통령과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미국재향군인회 행사에서 연설을 통해 "우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국제적인 지원을 촉진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대북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지만,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제재'란 표현을 쓰지 않고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는 기본으로 돌아왔다. 미국주의는 우리가 외교 정책의 중심에 두고 있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과 중국, 이란 등 우리가 직면한 도전 과제에 대해 진실을 얘기하는 것을 뜻한다"고 했다.

이어 "이 행정부는 이란을 중동의 책임있는 주체로 보지 않았다"며 "우린 무역과 국가안보에 대한 중국의 나쁜 행동도 비판했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1일 '워싱턴 이그재미너'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을 경우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그의 북한측 카운터파트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개꼬리 삼년 두어도 황모 못 된다고 역시 폼페이오는 갈데 올데 없는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달 뉴욕에서 열릴 유엔총회를 계기로 리 외무상과 고위급 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