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지자체장 "위안부 소녀상 '표현의 자유' 벗어났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8 10: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나가와현 지사 "사실 왜곡…공금 지원 안 돼"

구로이와 유지 일본 가나가와현 지사 <자료사진> © News1 이재명 기자
구로이와 유지 일본 가나가와현 지사 <자료사진>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장이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녀상 전시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NHK에 따르면 구로이와 유지(黑岩祐治) 가나가와(神奈川)현 지사는 27일 "표현의 자유는 매우 중요하지만 (소녀상) 전시는 정치적 메시지가 분명하다. 만일 가나가와현에서 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일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 국제예술제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선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의 일환으로 위안부 소녀상 등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 사실을 고발하는 내용의 작품들이 전시돼 관심을 모았던 상황.

그러나 아이치현 등 트리엔날레 주최 측은 일본 내 우익 추정 세력들의 소녀상 철거 요구와 테러 예고·협박을 이유로 지난 3일 소녀상을 포함한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를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정부 보조금 지원사업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위안부 소녀상이 전시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는 이유로 관련 심사과정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혀 당국의 '검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과거 침략전쟁 당시 일본군 위안부가 존재했음은 인정하면서도 이들의 '강제동원 사실'은 부인하고 있는 상황.

이에 대해 구로이와 지사도 "(위안부 소녀상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공금으로 지원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apos;아이치 트리엔날레&apos;에 전시돼 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apos;평화의 소녀상&apos; &#40;NHK 캡처&#41; &copy; 뉴스1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전시돼 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 (NHK 캡처)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