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무리 '전설' 쓴다! 롯데 손승락, 역대 최초 10년 연속 10SV 눈앞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8 11: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 손승락.
롯데 손승락.
롯데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KBO 리그 최초로 ‘10년 연속 10세이브’ 달성에 도전한다.

손승락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9년 연속 10세이브를 달성해 구대성(한화, 1996~2007년, 2001~2005년 해외진출)과 함께 이 부문 최다 타이를 이룬 바 있다. 27일 현재 8세이브로 신기록 달성에 단 2세이브만을 남겨두고 있다.

2005년 현대에서 데뷔한 손승락은 2010년부터 팀의 마무리 투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2010년 3월 27일 사직 롯데와의 경기에서 개인통산 첫 세이브를 기록한 뒤 그 해 최종 26세이브를 거두며 KBO 리그 세이브상을 수상했고 마무리 투수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리그 최정상 마무리 투수로 성장한 손승락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30세이브(임창용 1998~2000년, 오승환 2006~2008년),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 연속 20세이브(구대성 1996~2007년) 등 모두 리그 최다 타이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손승락은 개인통산 600경기 출장에도 6경기를 남겨두고 있으며, 달성 시 KBO는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