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식농부' 박영옥 "전기차 나도 구매"…캠시스 성장성 베팅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76
  • 2019.08.30 14: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생체인식 정보보안 기술 자회사 베프스 성장성도 주목"

29일 경기도 분당에서 열린 소형전기차 CEVO(쎄보)의 직영매장 오픈식 참석한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와 박영태 캠시스 대표(오른쪽)
29일 경기도 분당에서 열린 소형전기차 CEVO(쎄보)의 직영매장 오픈식 참석한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와 박영태 캠시스 대표(오른쪽)
"캠시스의 소형 전기차 CEVO(쎄보)는 베트남, 인도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승산이 있습니다. 저도 구매할 계획입니다"

가치투자의 대가로 알려진 '주식농부'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는 29일 경기도 분당에서 열린 캠시스의 소형전기차 CEVO의 직영매장 오픈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캠시스 (2,200원 상승70 3.3%)가 카메라 모듈이라는 기본 사업에 초소형 전기차의 성장성이 더해져 본격적인 기업가치 재평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최근 캠시스의 지분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캠시스는 올해 상반기에 사상 최대인 186억8200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5.3%로 전년동기대비 2.8%포인트 상승했다. 연결 기준 매출액은 3540억3200만원으로 전년동기보다 59.2% 증가했다. 회사측은 16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소 카메라 매출 비중이 약 81.15%까지 커지면서 평균판매단가(ASP)가 크게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캠시스는 상반기에 카메라모듈 부문에서 245억8700만원의 이익을 올렸지만 전장 사업 및 소형전기차 부문에서 59억4000만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하지만 캠시스는 상반기 전장 부문을 구조조정해 연간 100억원의 투자금 발생 우려를 해소했다. 하반기부터 실적 개선폭은 더 가파를 것으로 증권업계는 전망했다.

박 대표는 "캠시스는 상반기 전장 사업을 종료해 카메라모듈과 소형전기차라는 사업구조를 완벽하게 갖추게 됐다"며 "이제 투자 리스크 없이 현금 유입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10월 판매를 시작할 초소형 전기차 CEVO-C가 캠시스의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박 대표는 판단했다. 그는 "이제 한국도 가정마다 초소형 전기차를 구비하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어느 회사의 소형 전기차보다 안전성과 효율성이 높다고 생각해 개인적으로 구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캠시스의 자회사인 생체인식 정보보안 기술을 보유한 베프스의 성장성도 주목된다고 밝혔다. 베프스는 초음파를 통해 지문 모양을 인식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이날 박 대표는 CEVO 직영매장 오픈식 참석 이후 베프스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베프스가 보유한 초음파 지문인식센서 기술은 세계 유수 기업과 협력이 가능하다고 판단한다"며 "광학식 지문인식 센서의 단점인 지문의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차단할 수 있어 성장성이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표는 연 50% 이상의 투자수익을 올린 '농심투자철학'으로 유명한 슈퍼개미다. 농부가 좋은 볍씨를 뿌려 많은 수확을 거두듯이 좋은 기업을 골라 투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