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장리뷰] '강백호 데뷔 첫 만루포+7타점 대폭발!' KT, 두산 7연승 저지

스타뉴스
  • 수원=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29 22: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1사 주자 만루 상황 kt 강백호가 만루 홈런을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1사 주자 만루 상황 kt 강백호가 만루 홈런을 치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역투하는 KT 선발 김민수. /사진=뉴스1
29일 역투하는 KT 선발 김민수. /사진=뉴스1
KT가 강백호의 데뷔 첫 만루 홈런 및 7타점 활약을 앞세워 두산의 7연승을 저지했다.

KT 위즈는 29일 오후 6시 30분 수원 KT위즈파크(5111명 입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홈 경기에서 11-8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61승2무61패로 5할 승률을 마크, 2연승에 성공했다. 같은 날 5위 NC가 승리하면서 리그 순위는 6위를 유지했다. NC와 승차는 1경기다. 반면 두산은 74승 48패를 올리며 6연승을 마감했다. 리그 순위는 2위다.

두산은 선발 유희관이 초반부터 흔들렸다. 3회 KT는 1사 2루 기회서 강백호가 좌중간 적시타를 쳐내며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4회 KT는 타자 일순, 대거 6점을 올렸다. 2사 1,3루 기회서 심우준, 김민혁, 박승욱, 강백호, 유한준이 연속 안타를 터트리며 6득점에 성공했다. 점수는 7-0까지 벌어졌다. 이후 수원에 소나기가 내리면서 오후 7시 59분부터 8시 21분까지 22분 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경기가 재개된 가운데, 두산의 맹반격이 시작됐다. 두산은 6회초 2점을 만회했다. 2사 2루 기회서 오재일이 KT 선발 김민수를 상대로 우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7회에는 2사 1,2루 기회서 대타 김재호가 우중간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점수는 4-7, 3점 차가 됐다.

8회 두산은 큰 것 한 방으로 1점 차까지 추격했다. 이번에도 오재일이었다. 무사 1루에서 주권을 상대로 2구째를 공략, 다시 한 번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오재일의 시즌 18호 홈런이었다.

하지만 두산의 반격은 여기까지였다. KT가 큰 것 한 방으로 두산의 추격 의지를 잠재웠다. KT는 8회말 1사 만루 기회서 강백호가 바뀐 투수 강동연을 상대로 데뷔 첫 만루 홈런을 터트렸다. 볼카운트 1-0에서 2구째 높은 속구(140km)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만루포로 연결했다. 두산은 9회 1사 만루 기회서 오재일의 2타점 적시타로 추격에 나섰으나 끝내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KT 선발 김민수는 5⅔이닝(76구)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5승(3패 2세이브) 달성에 성공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4이닝(87구) 11피안타 1볼넷 1탈삼진 7실점(7자책)으로 부진하며 시즌 8패(8승)째를 떠안았다.

16안타를 친 타선에서는 강백호가 4타수 3안타(1홈런) 7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7타점은 강백호의 한 경기 개인 최다 타점 기록이다. 특히 KT는 황재균을 제외한 나머지 선발 타자들이 모두 안타를 쳐냈다. 반면 두산은 오재일이 5타수 3안타(2홈런) 6타점 2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1사 주자 만루 상황 kt 강백호가 만루 홈런을 치고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1사 주자 만루 상황 kt 강백호가 만루 홈런을 치고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