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1일부터 대중국 추가관세 예정대로 진행"(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31 0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음 달 중국과 무역협상 취소 안 됐다" "무역협상때문에 홍콩시위에 대한 中대응 유화적으로 변해"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예정대로 9월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것이나 중국과의 무역 협상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일부터 부과될 예정인 대(對) 중국 추가 관세에 대해서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They're on)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중국이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하자 현재 부과 중이거나 부과 예정인 대(對)중국 관세를 5%포인트(p)씩 인상하라고 즉각 보복했다.

이에 따라 9월1일 0시1분부터 스마트워치, 평면 TV, 신발 등 중국 상품 1250억달러어치 12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5%의 추가 관세가 부과될 예정이고, 12월15일일부터는 1750억달러 규모의 중국제품에 15%의 추가 관세가 부과된다.

또한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해 현재 적용 중인 25%의 관세율도 오는 10월1일부터는 30%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로 인해 이익에 타격을 받고 있다는 무역단체와 제조업계의 불만에 "많은 부실기업들이 관세 탓을 하고 있다"며 "그건 관세가 아니라 부실경영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 협상은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과 대화 중이고, (무역) 협상 일정도 잡혀있으며 전화통화도 하고 있다"며 "나는 9월 무역 협상이 열릴 것이다. 취소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무역 협상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무역 협상이 홍콩 시위에 대해 중국의 태도를 유화적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 협상이 없었다면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의 대응은 더 과격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중국은 (무역)합의를 원하고 있고 이는 홍콩의 열기를 낮추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