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어드레서·제트·큐브 …삼성전자 ‘청정가전’ 삼총사로 유럽 공략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02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FA 2019’서 전시

삼성전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의류와 집안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청정가전’ 삼총사로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전자 (59,300원 상승200 -0.3%)는 6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전자 박람회 ‘IFA 2019’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와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를 전시한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에어드레서를 올 4분기에 영국에 출시하며 순차적으로 유럽 주요 국가에서 판매한다.

삼성전자가 최근 유럽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대부분이 의류 관리를 할 때 냄새 제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이를 위해 세탁기나 드라이클리닝을 하기보단 실외에 걸어두거나 섬유탈취제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에어드레서가 한국보다 드라이클리닝 비용이 비싸고 번거로운 유럽 소비자에게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며 "저소음을 중시하는 유럽 특성상 진동이 아닌 바람으로 먼지를 털어내는 ‘에어워시’ 방식이 호응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성전자는 제트도 4분기에 영국,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폴란드 등 13개 국가에 먼저 선보인다. 내년엔 출시 국가를 더 늘려갈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유럽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제품 평가에 따르면 참가자 대부분이 삼성 제트는 바닥 형태와 용도에 따라 카페트, 마루, 물걸레 등 브러시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 특히 카페트 청소에 특화된 ‘터보 액션 브러시’가 1분에 3750번 회전하며 카페트 틈새에 낀 미세한 먼지까지 제거해 준다는 게 반응이 좋았다.

생활 미세먼지와 꽃가루·곰팡이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99.999% 걸러주는 업계 최대 면적의 5중 헤파 필터 시스템에 대한 선호도 역시 높았다.

무풍큐브의 경우도 삼성전자는 이달 폴란드를 시작으로 유럽 주요 시장에 판매할 예정이다. 무풍큐브는 ‘초미세 집진필터’가 적용돼 가장 거르기 어려운 0.3μm(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까지 확실하게 걸러내 공기를 청정하게 유지하고, 깨끗해진 공기가 6만개의 마이크로홀을 거쳐 나오기 때문에 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는 느낌이 없고 소음도 적다.

강 부사장은 "무선 청소기 시장은 유럽에서 먼저 생겨났지만 올 상반기 기준 청소기 시장에서 무선형 제품의 비중이 한국은 80%까지 성장을 한 데 비해 유럽은 40% 수준에 머물러 추가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풍큐브도 공간 크기에 따라 제품을 모듈형으로 조합할 수 있고 리얼 메탈 소재의 큐브 형태로 세련된 인테리어 디자인을 완성해준다"며 "이번 IFA를 기점으로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혁신가전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