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육대,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2.0' 성료

머니투데이
  • 문수빈 기자
  • 2019.09.06 1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삼육대학교 전인교육본부가 지난 5일 교내 홍명기홀에서 학생중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 'MVP+ 2.0' 결과보고회를 열고, 우수팀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MVP+ 2.0'은 학생이 지역사회를 변화시킬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하고 실행하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는 인성교육의 핵심가치인 '관계'와 '사회공헌'을 놀면서 하자는 취지로 지난 학기에 처음으로 도입했다.

학생들은 지도교수나 선배 등과 협업해 삼육대의 6대 핵심역량인 △시민의식 △소통 △창의적사고 △자기 주도 △글로컬 △나눔 실천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를 개발했다.

이후 전인교육본부의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를 선택해 3~5개월간 실행했다.

올해에는 300여 명의 학생이 총 42개의 사회공헌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 중 6개팀이 우수팀으로 선정돼 이날 결과보고회에서 프로젝트 PT 발표를 진행했다. 대상, 최우수 팀은 기존 심사위원 점수와 결과보고회에 참여한 학생 투표를 합산해 선정했다.

심사 결과 대상은 '먹고 싶은 거 다 먹어' 팀이 차지했다. 이 팀은 지역아동센터와 중·고등학교 취약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영양교육을 실시, 청소년기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을 펼쳤다.

이는 식품영양학과, 생활체육학과, 보건관리학과 학생들이 참여해 전공을 살린 프로젝트로, 강북구 보건소와 협업해 전문적인 교육과 자문도 받았다.

이 외에도 동화책을 제작해 사회문제에 대한 아이의 올바른 인식을 돕는 '아장아장' 프로젝트,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환경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식사 후 잔반을 남기지 않고 SNS에 인증하는 캠페인을 펼친 '쓱싹쓱싹 챌린지' 팀은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일목 전인교육본부장은 "대학교육을 받는 가장 큰 목적 중 하나는 자립이다. 스스로 서고,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활동을 계획하고, 자신의 삶을 살는 것"이라며 "학생 스스로 좋은 아이디어를 프로젝트로 발전시키고, 능동적으로 활동해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러한 학생중심 사회공헌 활동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