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르포]로봇팔 움직이며 '호기심' 반짝 "우리가 4차산업 미래입니다"

머니투데이
  • 인천=권혜민 기자
  • 유영호 기자
  • 박경담 기자
  • 2019.09.09 0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 K-걸스데이]여학생 2000명 산업현장 100곳서 산업·기술체험…"K-걸스데이 통해 이공계 대학 진학하는 여학생 매년 증가세"


"여러분들도 다 할 수 있는 거예요. 지금은 어려워보이지만 열심히 배우면 나중에 이런 의료기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지난 6일 인천 연수구 송도동에 위치한 소재·의료기기 강소기업 파버나인 연구소. 수십 대의 기계장비가 자동으로 조립 중인 공장에 하늘색 교복을 입은 앳된 얼굴의 여고생 20명이 들어섰다.

미완성 상태의 초음파 검사 장비 앞에 선 학생들은 이제훈 파버나인 대표의 한 마디 한 마디에 귀를 쫑긋 세웠다. 이 대표가 장비 아래쪽으로 손을 뻗어 버튼을 누르자 기기가 자동으로 부드럽게 위아래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로봇팔을 직접 본 학생들 에게서 "와" 하는 탄성이 저절로 나왔다. 장비에 모니터만 달면 병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초음파 검사 기기가 완성된다는 설명에 "우와, 짱" "신기하다"는 말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의료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의료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엑스레이(X-ray) 촬영기기를 살펴본 학생들은 촬영장치가 위아래로 움직이는 모습에 신기해 했다. 이 기기는 키, 체격 등 개개인 신체 특성에 맞춰 자동으로 움직인다. 바로 옆엔 모바일 엑스레이 제품을 가리키며 이 대표가 "영국에서는 사고 발생 시 환자 상태를 바로 확인하기 위해 앰뷸런스에 설치하고 있다"고 설명하자 학생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이날 파버나인을 찾은 학생들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주관, 머니투데이 후원으로 열린 '2019 K-걸스데이(Girls' Day)'에 참여한 서울 덕원여고 학생들이다.

학생들은 미래 과학기술 리더라는 꿈에 한발짝 더 다가서기 위해 케이걸스데이에 참석했다. 이들은 학교에서 접할 수 없는 살아있는 산업현장 지식을 마치 스펀지처럼 빨아들였다.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의료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의료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체험행사에 앞서 덕원여고 학생들은 소통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2학년 주호정양은 여학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이공계 대학 진학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당장 덕원여고 2학년 13개 학급 중 이과반은 5개에 불과했다.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은 "세계경제포럼이 예측한 대로라면 앞으로 단순한 직업 700만개가 사라지고 새로운 직업 200만개 생길 것"이라며 "여러분 세대에서 다른 친구보다 한발 앞서 준비하면 새로운 직업을 가질 수 있는데 이공계에 진출할 경우 아주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2학년 노현아양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어떻게 대비해야할 지 궁금해했다. 이 대표는 "이공계를 선택하더라도 인문학, 일반 상식 등을 같이 꾸준히 공부해야 전체를 아우르는 시각을 가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석 원장은 "한국은 1~3차 산업혁명 당시 선진국을 뒤쫓아가는 추종자였으나 4차 산업혁명시대에선 선두주자로 활약할 수 있다"며 "산업 흐름이 전통적인 제조업에서 소프트산업으로 바뀌고 있는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은 앞으로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심상미 파버나인 연구소장, 이제훈 파버나인 대표와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질의 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심상미 파버나인 연구소장, 이제훈 파버나인 대표와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질의 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파버나인 의료기기연구소를 이끌고 있는 여성 연구인력 선배 심상미 연구소장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여성이 산업현장에서 정착하는데 장애물은 없는지 궁금하다"는 1학년 문경양의 질문에 "개인이 전문성을 갖고 꾸준히 개발하면 리더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산업현장을 찾은 건 덕원여고 학생만이 아니다. 지난 5일부터 이틀 동안 열린 케이걸스데이행사를 통해 중·고·대학교 여학생 2000명이 전국 100개의 산업현장을 방문했다. 기업들은 최신 장비는 물론 산업현장의 현재, 미래모습을 4차 산업혁명시대를 살아갈 여성 인재들에서 소상히 공개했다.

케이걸스데이는 독일의 여학생 대상 기술체험 행사인 걸스데이에서 착안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여학생에게 산업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다.

석 원장은 "케이걸스데이를 시작한 2014년 이후 이공계 대학에 진학하는 여학생 비율은 매년 증가세"라며 "여학생들이 산업 현장을 체험하고 여성 선배와 대화하며 이공계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박한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중견기업단장, 심상미 파버나인 연구소장,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이제훈 파버나인 대표와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6일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파버나인연구소에서 열린 여학생의 이공계 진학과 산업계 진출 확산을 돕기 위해 기업과 연구소 등 산업기술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K걸스데이(K-Girls' Day)' 행사에서 박한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중견기업단장, 심상미 파버나인 연구소장,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 이제훈 파버나인 대표와 덕원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