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당24장' 캡슐내시경으로 소화기 전 영역 검진 "글로벌 진출'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2019.09.11 0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7회 대한민국 신약대상]인트로메딕, 기술혁신부문 최우수상

image
조용석 인트로메딕 대표 /사진제공=인트로메딕
2004년 설립된 인트로메딕 (3,120원 상승90 3.0%)은 국내 최초로 자체 설계, 개발, 제조한 캡슐내시경을 상용화한 기업이다. 영상 진단 의료기기인 캡슐내시경, 일회용 내시경, 흡수성체내용 지혈용품을 개발, 생산하고 있다.

인트로메딕은 초당 24장을 고속 촬영한 후 인체통신기술을 활용해 촬영 영상을 고속 전송하는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

캡슐내시경은 알약 모양의 일회용 내시경을 입으로 삼켜 소장 등의 질병을 진단한다. 기존 유선형 내시경에 비해 사용자의 불편함과 위생, 교차 감염 문제가 적은 게 장점이다.

특히 캡슐내시경은 조명, 렌즈, 영상센서 등의 기술뿐만 아니라 배터리 설계, 통신 기술, 영상처리 기술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 인트로메딕은 올해 7월 기준 191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인체통신기반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 캡슐은 가로 1㎝, 세로 3.1㎝ 크기로, LED 램프와 두개의 전후방 카메라, 코인형 배터리, 자석 등으로 구성됐다. 의사는 수신기를 보면서 몸밖에서 마그네틱 컨트롤러로 캡슐을 조정해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인트로메딕은 '인체통신기반캡슐내시경'에 위치 및 자세 제어, 촬영속도 등 특화 기술을 접목해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상용화되면 소장 진단용에서 벗어나 식도, 위장 등으로 진단 영역을 확대할 수 있다.

조용석 인트로메딕 대표는 "정밀 제어가 가능한 캡슐내시경을 개발하면 소화기 전 영역의 검진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중국 및 유럽 기업들과 공동개발 및 판매 협력을 추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