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지지율에 영향"…'조국 임명' 속보로 전한 日 언론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VIEW 10,724
  • 2019.09.09 14: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지통신 "여론 반발 불가피·정권 운영 영향 줄 것" … 마이니치 "검찰 갈등 정면 돌파"

image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2019.09.09.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일본 언론도 이를 관심 있게 지켜보며 속보로 전했다.

9일 일본 통신사 지지통신은 "여론 반발은 불가피하며 앞으로 정권 운영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조 장관의 임명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이 매체는 검찰이 지난 6일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것을 두고 "각료 후보의 친족을 기소하는 것은 이례적인 대응"이라며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여론의 반대가 거세졌다"고 보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임명 소식을 전하며 "지난 6일 조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의혹에 대한 관여 여부를 전면 부인했으나, 미디어 등 한국 여론은 조 장관의 발언에 대해 '설득력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 계열 방송인 FNN(후지뉴스네트워크)도 관련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대부분 매체는 성향을 가리지 않고 조 장관 임명이 향후 정권 운영에 미칠 영향이 부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진보 성향의 아사히신문은 "임명 강행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문재인 정권의) 핵심 지지층은 임명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공영방송 NHK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이) 책임을 완수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이지만, 야당의 거센 반발이 이어질 것은 확실해 앞으로도 혼란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지적했다. 민영방송 TV아사히 계열 아사히뉴스네트워크(ANN)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나올 우려가 있다"고 예상했다.

중도 성향의 마이니치신문은 "문재인 정권이 검찰과의 갈등을 각오로 정면 돌파를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9일 오후 2시 기준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의 동영상 국제 뉴스 상위 랭킹. 동그라미친 3건의 기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기사다. 1위는 지난 6일 청와대와 검찰의 조 후보자 관련 갈등을 다룬 기사, 3위와 4위는 9일 조 후보자 임명 소식을 속보로 다룬 기사다.
9일 오후 2시 기준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의 동영상 국제 뉴스 상위 랭킹. 동그라미친 3건의 기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기사다. 1위는 지난 6일 청와대와 검찰의 조 후보자 관련 갈등을 다룬 기사, 3위와 4위는 9일 조 후보자 임명 소식을 속보로 다룬 기사다.

조 장관 관련 기사는 일본 포털사이트 등에서도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9일 오후 2시 기준 조국 장관 임명 기사는 주요 일간지 요미우리신문사 사이트 랭킹 기사 1위에 올랐고, 같은 시간 일본 최대포털 사이트 야후재팬의 동영상 국제 뉴스 상위 조회 기사 5건 중 3건이 조 장관 관련 기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장관을 포함해 장관 및 장관급 위원장 6명을 임명 재가했다. 이어 오후 2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지며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