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잘 나가던 中·인도, 내수 부진에 "車 좀 사세요"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09.09 16: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인도 최근 적극적인 車 시장 부양 정책 내놔...현대·기아차 등 제조사 정책 효과 기대

image
북경현대 자동화 차체라인 /사진=현대자동차
중국과 인도가 적극적인 자동차 시장 부양 정책을 내놨다. 전세계 시장을 이끌었던 두 국가가 최근 자동차 수요 역성장에 전체 소비 시장이 흔들리자 소비 진작을 위한 '당근'을 내놨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유통 발전 가속화 및 소비 촉진에 관한 의견'을 내놓으면서 경기 부양의 핵심으로 자동차 소비를 꼽았다.

중국의 자동차 소비는 지난해 28년만의 역성장을 기록했고, 올 상반기에도 판매가 지난해 대비 11%나 줄은 상태다. 공급이 계속 증가하는 상태에서 수요가 줄면서 자동차 제조사들이 실적 악화에 허덕이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도 공장을 1곳씩 중단한 상태다.

내수 시장의 이끌고 있는 자동차 시장이 침체되자 중국 정부는 부양 정책을 빼들었다. 올 초 친환경차 소비 촉진과 자동차 미보유 세대의 구매 제한 정책 완화 등을 발표했으나 경기 침체로 효과가 없자 더 센 카드를 꺼냈다.

잘 나가던 中·인도, 내수 부진에 "車 좀 사세요"
우선 대도시 중심의 구매제한 정책 완화 혹은 철폐 방안을 제시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구매 제한 정책인 번호판 규제를 점진적으로 없앨 것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친환경차 구매 지원 △중고차 유통시장 활성화 △중고차 매매 시 지역 간 이동제한 정책 철폐 등을 내놨다.

인도도 중국과 상황이 비슷하다. 중국과 함께 신흥국 자동차 시장을 이끌었던 중국은 올 상반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 급감했다. 타타모터스, 마힌드라 등 주요 자동차 제조사가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할 정도로 시장이 얼어붙었다.

이에 인도 정부는 차량 등록세 인상 유예, 법인구매 차량에 대해 15% 추가감가상각 허용 등 경기 부양책을 내놨다. 최근 금지됐던 정부의 신차 구매도 허용할 방침이다.

현대·기아자동차 등 자동차 제조사들은 중국과 인도의 자동차 소비 부양 효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올 1~8월 중국에서 각각 21.8% 15.1% 판매가 급감한 상황이다. 공장을 1곳씩 중단했지만 가동률이 생각만큼 올라오지 않고 있다.

인도에서도 고전 중이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인도공장 현지 판매량(수출 제외)이 3만820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나 줄었다. 기아차는 지난달부터 인도공장 가동을 시작했고, 약 6500대를 출고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과 인도가 자동차 소비 부양 정책을 내놨지만 전반적인 경기 침체로 효과가 얼마나 나타날지는 미지수"라며 "중국과 인도 외에 멕시코와 러시아 등 주요 신흥국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