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자수첩]'국감 면피용' 홈쇼핑 가이드라인 개정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2019.09.11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감(국정감사) 전까지 뭐라도 나오긴 해야 하는 데 양측 의견이 워낙 팽팽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말 그대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거죠."

IPTV(인터넷TV) 업계와 송출수수료 협의를 진행 중인 홈쇼핑 업계 관계자의 말이다. 지난주 금요일 'IPTV-홈쇼핑 사업 협의체(이하 송출수수료 협의체)' 소속 각 협회들은 송출수수료 산정 기준에 대한 저 마다의 의견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에 전달했다.

과기부는 전달 받은 의견들을 토대로 송출수수료 산정 기준이 되는 '홈쇼핑 방송채널 사용계약 가이드라인'을 개정할 계획이다. 협의체 구성원들이 의견을 좁히지 못하자 과기부가 중재에 나서는 모양새다. 지난해 말 한국TV홈쇼핑협회와 한국T커머스협회, IPTV협회 등은 급등하는 송출수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체를 구성했지만, 이후 과정도 결과도 신통치 않았다.

송출수수료 협의체는 지난 1년간 고작 4차례 회의를 진행했다. 이마저도 1, 2차 회의는 회의 방식에 대한 논의만 이뤄졌다. 이후 3, 4차 회의 때도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홈쇼핑 방송채널 사용계약 가이드라인 개정이 '국감 면피용'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협의체가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하고 공회전하는 동안 송출수수료는 또다시 소리 소문 없이 올랐다. 결국 늘어난 송출수수료에 애먼 판매자와 소비자의 등만 터진다. 비용 부담이 커지면 홈쇼핑 사업자는 판매 수수료를 인상하게 되고, 이는 결국 판매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e커머스의 성장으로 유통 환경은 격변하고 있다. 영향을 받는 건 홈쇼핑도 예외가 아니다. 언제 어느 순간 판매자와 소비자들을 빼앗길지 모른다. 홈쇼핑과 IPTV 모두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지속 가능한 사업 환경 구축을 위해 진정성 있는 자세로 논의에 나서야한다.
[기자수첩]'국감 면피용' 홈쇼핑 가이드라인 개정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