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면 5000원…휴게소 음식 왜 비싼가 했더니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4,716
  • 2019.09.12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업체 수수료 최고 54%…우원식 의원, 가격·위생 점검 의무 '휴게소 감독법' 발의

#. "휴게소에서 밥 먹는게 아닌데…" 추석 귀성길에 오른 직장인 김모씨(34세)는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오랜만에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렀다. 라면 한그릇에 5000원, 딱히 당기는 음식이 없어 라면을 먹었다. 계란과 파 조금이 들어가 있긴 했지만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 면은 익지 않았고, 물은 많아 싱거웠다. 긴 운전에 지친 나머지 그는 항의하지 않고 나왔지만 "괜히 먹었다"는 생각에 화가 치밀었다.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중간에 들러 식사를 할 수있는 곳은 휴게소뿐인데, 비싼 가격 대비 낮은 품질 때문에 화 나는 경험이 많다. 보통 서울 식당이나 분식점에서 판매하는 라면도 2000~3000원대인 반면 휴게소에서는 배가 넘는 값을 받고 있다. 이는 휴게소의 높은 임대수수료 때문이다.

한국도로공사는 도로공사법 12조2에 의거해 민간 운영업체에게 휴게소 운영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도로공사가 관할하고 있는 휴게소 195개 중 3개만이 직영이고, 나머지 192개소가 위탁 운영 형태다.

지난해 이은권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경부선 한 휴게소의 경우 음식 등을 판매하는 입점업체 수수료율이 적게는 매출액 대비 37%, 많게는 54%에 달했다.

평균 50%가 넘는 수수료 안에 위탁업체가 도로공사에 내는 위탁수수료인 15%도 포함됐다. 가령 5000원인 라면의 경우 원가와 인건비를 포함해 가게주인이 2500원을 갖게 되고, 위탁업체가 1750원, 도로공사가 750원을 가져가는 구조다.

/사진제공=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제공=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달 '한국도로공사법(휴게소 감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우 의원은 자신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휴게소 감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그는 지난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국민의 세금으로 지어놓은 휴게소 육개장 칼국수 가격이 6500원, 맛도 별로고 봉잡힌 호구가 된 것 같아 몹시 기분이 상한다"고 지적했다.

개정안은 한국도로공사에게 적정한 수수료율 책정을 포함해 위생, 안전 등 휴게소와 주유소의 전반적인 운영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를 부여하는 게 주요 골자다. 도로공사가 적정한 수수료율 책정 등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자는 것이다.

우 의원은 "대형마트의 수수료가 약 20%대, 백화점 30%대인데 휴게소 음식이 그보다 더 많은 수수료를 지급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국민들로부터 휴게소 판매 가격의 적정성이 오래도록 지적받아온 만큼 이번 개정안이 적정한 수수료율 정착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