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윤모 "소·부·장 핵심기술 확보, 정부가 뒷받침하겠다"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09.10 15: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센서 개발·생산기업 '센서텍' 방문…센서텍-아모텍 수요-공급기업간 기술개발 협력 MOU 체결

image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의 광섬유 제조기업인 대한광통신을 방문해 광섬유 및 석영기판 제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19.9.4/사진=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일본 수출규제에 맞서 소재·부품 기술개발을 추진 중인 기업을 찾아 "산업계가 최근 상황을 전화위복으로 핵심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면 정부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성 장관은 10일 서울 마곡동에 위치한 압전모듈(센서) 개발·생산기업 '센서텍'을 방문, R&D센터를 둘러본 뒤 이같이 말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28일 일본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 가운데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술개발을 추진 중인 기업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센서텍은 20년 동안 센서를 전문으로 개발해 온 회사로 산업용 초음파센서모듈을 넘어 최근에는 사물인터넷(IoT)용, 드론용, 자율주행차용 센서까지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400억원이 넘는다.

엄종학 센서텍 대표는 "그간 정부 R&D 지원에 힘입어 센서가 필요한 다양한 산업영역에 진출할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소재‧부품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산업 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센서텍은 전자부품 제조기업 아모텍 (28,600원 상승100 0.3%)과 협력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수요기업인 센서텍이 공급기업인 아모텍에 R&D 방향을 제시하고 신뢰성 평가·양산테스트 등에 협조해 기술개발의 성과가 실효성을 갖도록 적극 협력하자는 내용이다.

성 장관은 "MOU가 기술개발에 있어 수요기업, 공급기업간 협력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상징성을 갖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