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틀째 멈춰선 한국GM 공장…파업 손실 2000억 이상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09.10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조 11일까지 전면파업 이어갈 예정, 누적 생산 차질 1만여대...산은 회장 "노조 파업 이해 안된다"

image
한국GM노조가 9일부터 기본급 인상 등 임금협안 요구안을 거부한 사측에 맞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한국 지엠 부평공장 서문을 제외한 전 출입구를 막고 조합원 출입을 금지했다.인천시 부평구 한국 지엠(GM)공장이 멈춰서 있다/사진=뉴스1
한국GM 노조가 이틀째 전면파업 중이다. 업계는 지난달 부분 파업과 이번 전면파업으로 1만여대의 생산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본다. 2000억원에 달하는 물량이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전면파업 기간 동안 교섭 테이블을 마련하지 않을 계획이다. 노조는 회사 측에 일괄제시안을 서면으로 보내주길 원하지만 회사는 요지부동이다.

회사의 제시안이 없는 이상 노조는 오는 11일까지 계획된 전면파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은 한국GM 소속 8000여명과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2000여명 등 1만여명이다. 노조는 전일부터 노조 간부를 서문을 제외한 공장 출입구에 배치해 조합원의 출입을 막고 있다.

추석 연휴 전인 11일까지 전면파업을 이어갈 경우 지난달 부분 파업을 포함에 누적 생산 차질은 1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금액으로 환산한 매출 손실은 2000억원 이상이다.

한국GM 노조가 9일부터 기본급 인상 등 임금협안 요구안을 거부한 사측에 맞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한국 지엠 부평공장 서문을 제외한 전 출입구를 막고 조합원 출입을 금지했다.인천시 부평구에 한국 지엠(GM)공장의 모습./사진=뉴스1
한국GM 노조가 9일부터 기본급 인상 등 임금협안 요구안을 거부한 사측에 맞서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한국 지엠 부평공장 서문을 제외한 전 출입구를 막고 조합원 출입을 금지했다.인천시 부평구에 한국 지엠(GM)공장의 모습./사진=뉴스1
노조는 △기본급 5.65%(12만3526원) 인상 △성과급 250%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후퇴한 복리후생 복구도 함께 원하고 있다.

노조의 요구에 대해 회사는 기본급 동결, 성과급 불가로 맞서고 있다. 노조의 요구를 들어주려면 약 1650억원의 비용을 회사가 부담해야 하는데, 지난해 8594억원의 적자를 낸 회사의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요구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5년간 누적 적자가 4조4000억원에 이른다"며 "우선은 회사가 정상화가 낸 뒤에 인금 인상 등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노조의 파업을 바라보는 외부의 눈빛은 차갑다. 지난달 방한한 줄리언 블리셋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빚어지면 물량 일부를 다른 국가에 넘길 수 있다"고 경고까지 했다.

이날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한국GM 노조의 전면파업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연간 8000억원 적자나는 회사의 임금 인상 요구는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GM의 평균연봉 1억원에 가까운데 1650만원을 더 달라는 파업은 솔직히 이해하기 어렵다"며 "노조가 과연 한국GM의 정상화를 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