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법선거운동' 논란 김기문 회장 "내 추천받은 中企 술 납품"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09.10 18: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측근과 공모해 220만원 상당 식사·금품 제공 판단

image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사진제공=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제이에스티나 (6,620원 상승160 2.5%) 회장)과 측근 2명이 지난 2월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앞두고 220만원 상당의 식사와 금품 등을 제공하며 사전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지난달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김 회장과 함께 협동조합 이사장 출신 인사 A씨, 중기중앙회 모 지역 본부 출신 B씨 등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공소내용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한 협동조합 이사장을 만나 "내가 돼야 도와준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시가 14만2000원 상당의 제이에스티나 화장품 세트 및 시가 27만원 상당의 제이에스티나 여성용 시계를 선물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A씨와 함께 지난해 12월엔 부천지역 협동조합 이사장들과 만나 "강원도에 있는 중소기업이 내 추천으로 국방부에 술을 납품하게 됐다"며 중기중앙회장 재임시절 성과를 홍보하고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자리에서 식사비용 31만원을 결제하고, 이사장 2명에게 시가 7만8000원 상당의 제이에스티나 여성용 장갑 등을 각각 전달했다.

또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 B씨와 함께 경기 수원시 모 중식당에서 식사를 하면서 "주위에서 제가 중앙회장하는 동안에 그래도 업적이 좀 괜찮았지 않았느냐. 정말 경험을 살려가지고 내년부터는 제가 만약 하게 되면 그런 쪽에 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은 해 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선 B씨가 식사비용 72만2000원을 결재했다.

검찰은 김 회장과 측근 2명이 공모해 4차례 가량 식사와 선물을 제공하며 사전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중기중앙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지난 2월 9일부터 27일이었다.

법원이 김 회장에게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확정하면 중기협동조합법상 당선이 무효화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