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추석 민심잡기 총력전…한국당, 장외투쟁 계속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2019.09.11 05: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서울역에서 한 시민이 귀성길에 오른 지인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여야 지도부가 추석 명절 연휴 전 날인 11일 서울역 등 기차역을 찾아 귀성길에 오르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전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서울역 대회의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이후 오전 10시 10분부터 이해찬 당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들이 대합실에서 추석 귀성인사에 나선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같은 시간 서울역에서 귀성객을 찾는다.

민주평화당은 용산역에서 귀성길 인사를 전한다. 정동영 당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는 오전 11시 용산역에서 귀성객을 배웅한 후 각각 전주역과 익산역으로 내려가 지역 민심 잡기에 총력을 다한다. 정의당 역시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가 귀성객을 대상으로 인사에 나선다.

자유한국당은 명절도 잊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장외 투쟁을 이어간다. 황교안 당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경기 수원과 성남을 찾아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을 이어간다. 순회 규탄을 끝낸 후에는 오후 6시부터 광화문에서 1인 시위에 돌입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전 중 국회 일정을 소화하고 오후 6시 광화문 1인 시위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