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환전 수수료 '왜더내?'…온라인이 '정답'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19.09.11 10: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줄어든 인건비, 우대환율로 고객에 혜택…4대은행 비대면 환전 4.1조원 '성장'

image
/그래픽=하나금융경영연구소
"환율우대 100% 해드립니다"

주요 시중은행은 물론 핀테크, 증권사에서도 최근 종종 찾아볼 수 있는 종종 찾아볼 수 있는 광고 문구다. 금융회사가 외화 환전을 해 주면서 이익을 한 푼도 남기지 않겠다는 의미다. 일종의 '이벤트'인데,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모두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다.

은행 등 금융회사는 인건비와 외화 보관료 등을 고려해 수수료를 뗀다. 예컨대 고객에게 1달러를 1200원에 판다면, 수수료 10원을 더해 실제로는 1210원을 받는 것이다. 또 환율우대 80%라면 수수료 10원 중 20%에 해당하는 2원만 더해 1달러를 1202원에 판다.

다른 온라인 금융거래와 마찬가지로 환전 역시 인터넷·모바일 뱅킹 채널을 통하면 수수료가 싸다. 은행마다 차이가 있지만, 주거래 고객이 영업점에서 환전하면 달러(USD) 등 주요 통화는 50~70%, 기타 통화는 30% 내외의 환율 우대를 해주는 게 보통이다.

반면 모바일 뱅킹 앱을 이용한 환전 우대율은 주요 통화의 경우 70~90% 또는 최대 100%, 기타 통화도 40~50% 정도로 높아진다. 은행은 줄어든 환전 업무 인건비를 우대 환율로 고객에게 돌려주는 셈이다. 온라인으로 환전한 외화는 은행 영업점 또는 주요 공항, 도심의 공항터미널 등에서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이에 따라 젊은 고객을 중심으로 온라인 환전 이용이 빠르게 늘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해 KEB하나은행의 환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창구 환전 비중은 1월 62.0%에서 12월 47.1%로 14.9%포인트(p) 가까이 급감했다. 반면 같은 기간 비대면 환전(콜센터·사이버환전, 핀테크 제휴환전, 환전지갑 포함) 은 9%에서 25.6%로 16.6%p 급증했다.

액수 역시 급증하는 추세다.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비대면 환전 액수는 2016년 10억850만달러(약 1조2000억원), 2017년 30억6753만달러(약 3조6600억원), 지난해 34억4414만달러(약 4조1000억원)로 집계됐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평일에 시간을 내 은행을 찾지 않아도 공항 등에서 외화 실물을 받을 수 있고, 은행마다 온라인 환전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높은 환율우대를 약속하고 있다"며 "고객들로선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소개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