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깐이었지만…' 벤투호 첫 출장 김신욱, 존재감 뽐냈다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2019.09.11 0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7일 이스탄불에서 실시한 훈련 도중 웃음을 보이고 있는 김신욱. /사진=뉴스1
김신욱(31·상하이 선화)이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 대표팀서 처음으로 출장했다. 약 10분간의 짧은 출전시간이긴 했지만, 어마어마한 존재감을 뽐냈다.

김신욱은 10일(한국시간)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원정 경기에 후반 37분 황의조 대신 교체 투입됐다.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교체가 이뤄졌지만, 곧바로 정우영의 프리킥 추가 골이 나와 2-0이 됐다.

이날 김신욱은 벤투 감독의 대표팀에서 첫 출장이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한동안 대표팀과 인연이 없었던 김신욱은 중국 슈퍼리그 맹활약을 앞세워 대표팀에 복귀했다. 지난 5일 조지아와 평가전서 출격명령을 받지 못했지만, 이날은 달랐다.

교체가 늦은 감도 있긴 있었지만, 김신욱이 온전한 활약을 보이기에는 짧은 시간이었다. 선발 출장했던 황의조가 상대 수비에 제공권으로 우위를 점하지 못했기에 다소 아쉬웠다.

김신욱은 크로스에 적극적으로 몸싸움을 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다. 특히 압도적인 신장을 무기로 헤딩을 잘 따냈다. 상대 골키퍼까지 쓰러뜨리는 장면까지 연출하기도 했다.

공격 포인트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김신욱은 약 15개월 만에 치른 A매치에서 강렬한 인상을 마치며 다음 경기를 기대하게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