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윤소하 "조국 임명, 정의당 내상 깊지만 '대의'봤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09.11 09: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사진=이동훈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정의당에도 내상이 깊지만 우선 대의를 봤다"고 말했다.

11일 윤 원내대표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의당이 조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고심을 했지만, 최종적으로는 임명권을 존중한다며 사실상의 적격 판정을 내린 데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실 정의당도 내부에서 고민이 많았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촛불정신의 의미는 오롯이 개혁하라는 것이었고, 검찰 개혁을 비롯한 사법 개혁이 한 축이었다. 그래서 사법 개혁이 중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윤 원내대표는 "하지만 동시에 일부 청년들이 (조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기득권에 대해 상실감을 느끼고 있었기에, 정의당은 이런 걸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고민 끝에 조 장관의 임명권을 존중한다고 밝힌 데 대해 "결국은 전체적으로 사법개혁이 돼야만 나라가 제대로 갈 수 있고, 젊은이들도 새로운 부분으로 설 수 있게 된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나아가서 국회법을 개정해야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에게 피로감을 높이고, 생산적이지 못한 (논쟁만 해대는) 당은 구조적으로 없앨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 해임 건의안을 만들고 싶은데, 이 방향으로 국회법을 개정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