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태경 "조국 장관되니 법무부가 범죄 보호부 됐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2019.09.11 10: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국 일가 수사에서 윤석열 배제한 간부 파면해야"

image
하태경 의원/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법무부의 노골적 수사 방해가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장관 임명 후 법무부가 범죄 소탕부가 아닌 범죄 보호부가 됐다. 법무부 간부 두 사람이나 조국 일가 수사에서 윤석열 배제를 대검에 제안했다 한다"면서 "법무부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 이 두사람 모두 파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 관련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는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법무부 측의 제안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 등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하 의원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생기는 건 모두 대통령의 비정상적인 판단 때문"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범죄자를 장관 시키니 법무부가 범죄자 옹호부가 된 것. 대한민국 법치를 흔드는 문재인 대통령 심판의 깃발을 높게 들 때"라고 덧붙였다.

이날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조국 장관이 인사권을 행사해 검찰 수사라인 털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직권남용죄로 바로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법무부 간부들이 조국 게이트 수사에 외압을 행사하다 적발됐다"며 "조국 장관이나 청와대 개입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법무부의 윤 총장을 배제한 수사단 구성 제안에 대해 다시 언급했다.

조 장관 및 일가 관련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법무부의 제안은 9일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 등 검찰 측은 이 같은 제안에 강하게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이에 '단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