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의혹 수사' 검찰, '버닝썬 사건' 연루 특수잉크 업체 대표도 수사

머니투데이
  • 이미호 최민경 기자
  • 2019.09.11 1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조 장관과 사진찍은 윤모 총경과 친분…2차 전지업체 WFM이 8억원 투자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버닝썬 사건'에 연루됐던 특수잉크 제조업체 정모 전 대표도 수사 대상에 올려놓고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전 대표를 사모펀드 의혹 등과 관련해 수사선상에 올려놓고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대표가 대주주였던 큐브스는 2차 전지 소재 업체 WFM과 연관이 있다. WFM은 웰스씨앤티와의 합병을 통한 우회상장으로 시세차익을 거두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가족의 펀드자금 일부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계사인 자동차부품업체 익성과 2차 전지 소재 업체 WFM, 익성의 자회사인 IFM으로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WFM은 2014년 큐브스에 8억원 가량을 투자했고, 지난 6일 WFM의 새 대표이사로 취임한 김모씨는 2015~2017년 큐브스 사내이사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이에 검찰은 최근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정 전 대표는 '버닝썬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이었던 윤모 총경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지난 2016년 7월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부탁을 받아 전 강남경찰서 경제팀장 김 모 경감에게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 단속 관련 내용을 문의하고 이를 유씨에게 전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이 윤 모 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경과 조 장관이 함께 찍은 사진이 어떻게 찍힌 것인지 따져 물었고 이에 조 장관은 "직원 중 한 명이 찍었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