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일가 수사에 윤석열 빼자?"…野의원들 '반발'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2019.09.11 12: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국 봐주기 수사단', '직권남용죄 구속수사' 비난 이어져

image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사진=김휘선 기자
법무부가 특별수사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자는 제안했단 보도가 전해진 뒤 이를 비판하는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법무부가 9일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조 장관 및 일가 관련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야권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법무부의 제안이 직권남용으로 이어진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사에 간섭하지 않겠다더니 부임하자마자 수사에서 윤석열총장을 배제하겠다고 한다"며 "간섭은 안 하는데 아예 수사팀을 바꾸겠다? 국민이 붕어, 개구리, 가재로 보인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 "공포 정치의 칼을 빼 들었다. 법무부가 검찰 측에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독립 특별수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노골적으로 뻔뻔한 '조국 봐주기 수사단'"이라며 "여당과 야당은 조국게이트 국정조사, 조국게이트 특검법 처리를 수용하라"는 글을 올렸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장관이 인사권을 행사해 검찰 수사라인을 건드리면 직권남용죄로 바로 구속수사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에 정부와 여당이 구실을 줘선 안 된다"며 "'윤 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구성한다', '현재 수사팀을 인사 교체한다' 등의 설…불필요한 군불을 때면 민심은 떠난다"고 일침을 가했다.

법무부는 해당 제안이 논란이 되자 '단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