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부모 각각 징역 5년·3년 구형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2019.09.11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웃 주민 14명으로부터 총 4억원 편취

image
거액의 사기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의 부모가 4월8일 밤 충북 제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사진=뉴스1
지인들로부터 거액을 빌린 뒤 해외로 달아난 혐의로 기소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6) 부모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11일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모씨(61)와 어머니 김모씨(60)에게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3년을 구형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열린 결심 공판에서 "신씨 부부가 20여년 전 친인척과 지인 14명에게 4억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해외로 도피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신씨 부부는 1990~1998년 제천시 송학면에서 목장을 운영하면서 돈을 빌린 뒤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사기)로 신씨는 구속기소, 김씨는 불구속기소 됐다.

애초 경찰은 사기 피해액을 3억2000만원으로 봤으나 검찰의 보강 수사 과정에서 피해액이 늘었다. 검찰이 적용한 사기 피해액은 신씨 3억5000여만원, 김씨 5000만원이다.

신씨 부부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달 1일 열릴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