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IoT활용 '홀몸어르신 고독사 예방 서비스' 5천명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09.11 14: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센서로 움직임·실내온도 등 데이터 감지→ 생활관리사가 앱으로 실시간 확인·조치 방식

image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시스템./사진=서울시 제공
사물 인터넷(IoT)을 활용한 서울시의 스마트 돌봄 서비스인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이 올해 2200대 추가 지원을 통해 총 5000명의 홀몸어르신을 실시간으로 보살핀다.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은 센서감지를 통한 빅데이터를 활용, 실시간으로 1인 가구 어르신들의 안전과 건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스마트 운영체계다.

서울시는 11일 "독거어르신 가정에 움직임 및 온도·습도·조도 등을 감지하는 환경데이터 수집 센서 기기를 설치, 감지된 데이터를 각 수행기관의 상황판과 담당 생활관리사 휴대전화 앱을 이용해 모니터링한다"고 밝혔다.

일정 시간 동안 활동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습도‧조도 등에 이상 징후가 의심될 경우 담당 생활관리사가 즉시 어르신 가정에 연락 및 방문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긴급조치를 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IoT 기기의 움직임 감지를 이용, 건강 이상으로 댁에 쓰러져 계신 어르신이나 배회하는 치매 어르신을 조기 발견해 생명을 구하거나 더 큰 위기상황을 예방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실제 암 수술 후 후유증으로 건강이 매우 악화되었던 한 어르신은 담당 생활관리사가 IoT 움직임 현황이 주의상태인 것을 확인하고 신속히 전화·방문확인을 통해 탈진상태로 쓰러지셨던 것을 조기에 발견, 서울 의료원으로 이송해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또, 청각 장애로 인해 전화 안부확인이 어렵거나, 자발적 은둔 및 우울증 등으로 방문 확인을 꺼려 건강·안전관리가 어려웠던 고위험 홀몸 어르신도 실시간 움직임 모니터링을 통해 건강·안전을 확인하는 동시에 사망 위기를 조기에 발견해 고독사를 예방하기도 했다.

아울러 IoT 기기에서 감지된 온도·습도 데이터를 활용,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홀몸어르신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서울시에서는 독거어르신 안전·건강관리 솔루션 사업을 통해 취약 독거어르신들의 고독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대상자 별 상황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매년 기기보급을 확대, 2022년까지 1만2500대를 설치·지원할 예정이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1인 가구 급증현상 속에서 혼자 사시는 어르신들도 많아진 만큼 돌봄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서울시는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돌봄으로 어르신 고독사 예방은 물론 더 나은 환경에서 일상을 누리실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