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용 추석연휴 정중동 행보…경영현안·법정 4라운드 점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09.12 10: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휴 전날 삼성리서치 방문, 차세대 기술전략 논의…위기경영 진두지휘 의지 재강조 전망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26일 삼성디스플레이 충남 아산사업장을 방문,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에도 정중동 경영행보를 이어간다.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유례없는 대외 불확실성을 맞아 현안점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국정농단 사건과 얽힌 뇌물 혐의 파기환송심이 추석 연휴가 지난 뒤 시작되는 만큼 '법정 4라운드' 준비에도 적잖은 시간을 들일 전망이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추석 연휴 동안 공식일정은 없지만 그룹 경영진과 현안을 점검하고 필요에 따라 주요 사업장을 방문하는 등 평소와 다름없는 경영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일본의 경제 보복,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 등 악재가 중첩된 상황"이라며 "연휴라서 해서 대외환경 변화가 해소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대응방안을 고심하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예년과 달리 해외출장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설 연휴에 중국 시안의 삼성전자 (49,200원 상승50 0.1%) 메모리반도체 생산라인을 방문, 현지사업 현안을 점검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2016년 설 연휴에는 미국에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났고 같은 해 추석 연휴에는 인도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신 명절을 맞아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 부친 이건희 회장을 찾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삼성전자 관계자들의 얘기다.

이 부회장이 추석 연휴 하루 전인 지난 11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의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도 해외출장을 대체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영환경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위기경영을 진두지휘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삼성리서치를 방문한 자리에서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흔들림없이 하자"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현황을 보고받은 뒤 △5G(5세대 이동통신) 등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AR(증강현실) 등 미래 선행기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추석 이후 열릴 서울고법 재판을 앞둔 상황이다. 지난달 말 대법원 판결에서 삼성이 최순실씨에게 제공한 말 3마리와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금을 뇌물이 아니라고 본 2심 판결이 깨지면서 삼성 안팎의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자신의 거취를 포함해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연말 사장단 인사 폭을 두고도 이 부회장의 고심이 커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재계 한 인사는 "여러가지 사안이 얽혀 다양한 시나리오를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흔들림 없이 해야 할 일을 하자'는 당부는 이 부회장이 스스로도 다짐하는 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