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블리]"검찰이 흘렸죠?" 검사들에게 수상한 전화가…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VIEW 199,605
  • 2019.09.14 0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피의사실 유출 의혹으로 수사팀 아닌 검사들에게도 여권서 확인 전화…검찰 내부 경계 삼엄

[편집자주] 검찰 수사는 브리핑이나 발표로 전달되는 뉴스 외에도 이면에서 벌어지는 내용이 더 많습니다. 맛평가 조사인 블루리본처럼 검찰블루리본, '검블리'는 검찰 수사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살펴보고 전달하고자 합니다.
image
검블리 / 사진=이지혜기자
"이거 검찰에서 흘린 거 맞죠?"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매진하면서 검사들이 '수상한' 전화를 받기 시작했다. 수사팀이 아닌 검사들에게 수사팀의 수사 기밀 유출을 물어보는 전화들이다.

현재 여권에선 압수수색 당일 보도된 부산의료원장의 문건이나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압수된 정 교수 컴퓨터 안의 총장 직인 파일 보도 등에 대해 검찰이 고의적으로 정보를 흘렸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여권 관계자들은 수사팀이 아닌 검찰 간부들에게까지 검찰에서 유출된 정보가 맞는지,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검사들로부터 이른바 '내부고발'을 기대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수사팀이 수사기밀을 유출한 단서를 잡아내 역공을 펼치려는 의도는 명확해 보인다.

검찰은 이런 여권의 전화에 대해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한 검찰 간부는 "등잔 밑이 어둡다는 말은 정말 사실"이라며 "수사팀의 활동에 대해 물어보면 답해줄 말이 마땅치가 않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간부는 "서울중앙지검 간부회의에서도 조 장관 수사 관련 내용이 전혀 공유되지 않는다고 한다"며 "내부에서 최대한 기밀을 유지하려는 것 같다"고 전했다.

피의사실 공표 문제가 거론되면서 검찰 역시 보안 유지에 만전을 기하려는 모습이다. 편의상 개방해두던 차장검사실 출입문도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해 닫아두고 있는 상황이다.

수사팀이 아닌 검사들은 검찰 관련 뉴스가 국정농단 사건이 발생했을 때보다 많아 언론 보도를 일일이 확인하기조차 버겁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큰 사건이 없을 때 검찰 관련 조간신문 스크랩양이 80페이지 정도라면 최근엔 석간신문 스크랩양만으로도 50페이지에 달한다는 후문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검찰은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롯한 사건 관계자들을 연휴 중에 불러 수사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수사팀 소속이 아닌 검사는 "우리는 사실 (조 장관 사건과) 관계없는 통상 업무만 하고 있기 때문에 연휴에 나오지 않겠지만 안 나와도 좌불안석"이라며 "차라리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피로감을 전했다.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찰이 열흘 동안 30여건 피의사실 유포 흔적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중립성 독립성 신뢰하지만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정치해서는 안된다는 명령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9.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검찰이 열흘 동안 30여건 피의사실 유포 흔적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중립성 독립성 신뢰하지만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정치해서는 안된다는 명령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9.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