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래에셋, 6.9조원 美 고급호텔 15곳 인수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2019.09.11 1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 안방보험과 인수계약 체결...박현주 "철저하게 지속적 일드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

image
미래에셋이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내 최고급 호텔 15개를 한꺼번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금액은 약 58억 달러(6조9000억원)로, 국내 자본 최대 규모의 해외 대체투자 기록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내 최고급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단독]미래에셋, 美 고급호텔 15곳 새주인 된다)

이번에 인수한 호텔은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 인근의 JW메리어트 에섹스하우스 호텔 △샌프란스시코 인근의 리츠칼튼 하프문배이 리조트 △LA 인근 라구나 비치에 위치한 몽타주 리조트 △실리콘 밸리 소재 포시즌스 호텔 △애리조나 스콧츠데일의 페어몬트 호텔과 포시즌스호텔, 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 △시카고와 마이애미의 인터콘티넨털 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호텔 등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블랙스톤, 브룩필드, GIC, 호스트 호텔스 앤 리조트 등 유수의 글로벌 투자자들과 경쟁해 이뤄낸 딜"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메가딜에 참여해 경쟁하는 글로벌 플레이어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은 이번에 인수한 호텔들이 안방보험이 지난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검증 된 우량자산으로, 진입장벽이 높고 개별 투자 접근이 어려워 희소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 또 개발 가능 부지가 제한적인 미국 9개 도시의 주요 거점에 자리잡고 있다는 점, 그리고 휴양을 위한 리조트와 도심 내 호텔 비율이 5대5이며 다양한 브랜드로 이뤄져 분산투자 효과가 높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번 딜을 진두지휘한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홍콩 회장은 최근 임직원들에게 "철저하게 지속적인 일드(Yield, 수익)을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해야 한다"며 "높은 수익만 쫒는 익숙한 투자보다는 불편하고 힘든 의사결정이 되더라도 글로벌 분산투자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미래에셋은 이번 투자로 세계 초우량 호텔 객실수 1만704개를 확보하게 됐다. 미래에셋은 2004년 국내 최초 부동산 펀드를 선보인 이후 2006년 푸동 핵심지구에 위치한 중국 상해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글로벌 탑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스(시드니, 한국)와 페어몬트 오키드(하와이, 샌프란시스코)를 인수했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은 "표방하는 미래에셋의 투자 DNA로 해외 우량 자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투자 기회를 넓힐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