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학규, 황교안 '조국 퇴진 연대' 거부…유승민 나설까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2019.09.12 1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학규 "국민 심판 받은 세력, 文정권 단죄 말 안돼"…유승민 "합류 안할 이유 없다"

image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이달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등을 위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하면서도 대립과 대결보다 국민 통합을 위한 정치를 강조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 등 비당권파를 중심으로 한 보수 연대 가능성이 제기된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 본청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미 국민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혹자는 이번 (조 장관) 사태를 이유로 정권 퇴진 운동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대립과 대결의 정치에선 똑같은 비극이 반복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국민과 함께 특권층 비리를 척결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이념 편가르기를 멈추고 공정사회를 열어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12일 저녁 광화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도 편가르기가 아니라 국민을 모으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의 발언은 ‘국정 농단’ 사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조 장관 임명을 비판하면서도 한국당과는 선긋기에 나선 셈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추석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모든 분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제가 제안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역을 찾아 이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는 “황 대표가 전날 찾아와서 연대하자고 말씀하셨다”며 “편가르기나 이념 논쟁을 부추기는 것이 돼선 안된다, 국민과 함께 개혁의 정치 통합을 위해 나가자, 제발 조 장관의 임명 철회하고 국민을 통합하길 진정으로 바란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와 한국당과 연대에도 관심이 몰린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여야 간 조 장관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에 반발하며 청문회에 불참했다.

이에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유승민 전 대표와 한국당 간 연대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유 전 대표는 이달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이 문제에 대해 저항하기 시작하면 그게 대통령과 이 정권을 끝내는 그런 상황까지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제안한 국민연대에 대해서는 "이번에 조국 사태 해결을 위한,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원점으로 돌리는 그 일에는 저나 시민들, 정당들 누구라도 협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나 저희들이나 이 문제 대해서 생각이 같다면 (공동대응에) 합류 안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6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6월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9차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